[기사]반이민 분위기에도 취업이민 신청은 늘어 > 미국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커리어랩

Career Talk

현지 또는 병원에서 일어난 소소한 일들까지 다양한 정보를 올리는 방입니다. 간호사 선생님들도 서로 공유 하고싶은 내용이 있으시면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 보드를 이용해주세요.

Nursjes can use this Communication Board to share information and their thoughts. It is kind of free talk board, so anyone who logs in Career Lab web-site can use it.

미국
[기사]반이민 분위기에도 취업이민 신청은 늘어
관리자
2019.02.20 15:23
211

첨부파일

본문

1분기 PERM 접수 전년 대비 3% 증가 

한국 출신 승인 건수는 27%나 감소해 

감사 걸리는 비율 18%로 비교적 낮아 

3-4.jpg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반이민 분위기 속에서도 취업이민 신청자는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 외국인노동국(OFLC)이 13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18~2019회계연도 1분기에 취업영주권 취득의 첫 단계인 노동승인(PERM) 신청자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OFLC의 노동승인 처리 현황에 따르면 현 회계연도 1분기 동안 PERM 신청은 2만7912건이 접수돼 작년 회계연도 동기의 2만7088건 대비 3% 증가했다. 지난 회계연도 1분기에는 직전 회계연도 동기보다 무려 20% 증가한 바 있다.


또 현 회계연도 1분기 동안 총 1만5755건이 노동승인을 받았으며 1243건이 거부돼 7.3%의 기각률을 기록했다.


1분기 동안 PERM 승인을 받은 사람 중 한국 국적자는 637명으로 전체의 4%를 차지했으며, 인도(51%)·중국(11%)·멕시코(4%) 출신 다음으로 많았다. 하지만 지난 회계연도 1분기에 한국 국적자가 871명(5%) 승인을 받아 인도(50%)와 중국(11%)에 이어 세 번째를 기록한 것과 대비해서는 한국 국적자의 승인 건수가 234(27%)건이나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별 1분기 PERM 승인에서는 캘리포니아주가 3670건(23%)으로 가장 많았으며, 텍사스(14%)·뉴욕(8%)·워싱턴(8%)·뉴저지(5%)주 순이었다.


승인자의 절반 이상인 1만577명(67%)이 전문직 취업비자(H-1B) 소지자였고 주재원비자(L-1)가 1135명으로 7%, 학생비자(F-1)도 1005명으로 6%를 차지했다. 그 외 미국 외 지역에서 승인을 받은 사람은 522건으로 3%를 차지했다.


승인자 중 학사학위 소지자는 6730건(43%), 석사 이상 학위 소지자는 6572건(42%)으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으며 그 외 학사학위 이하 소지자는 2089건(13%)을 차지했다.

직업별 분류에서는 컴퓨터·수학 관련 직종의 승인이 9006건(57%)으로 가장 많았고 건축.공학이 1186건(8%), 비즈니스와 금융이 1063건(7%), 경영 985건(6%), 교육 579건(4%)이 뒤를 이었다.


PERM 신청자의 주요 스폰서 회사로는 마이크로소프트(2.7%), 시스코(1.6%), 인텔(1.2%), 구글(1.2%) 등의 IT 대기업이 대부분이었다.


지난해 12월 31일 기준으로 계류 중인 PERM 신청은 총 3만4287건이었으며 감사에 걸리는 비율은 18%로 과거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 회계연도 1분기 동안 적정임금(prevailing wage) 판정 신청 건수도 총 3만4460건으로 직전 회계연도 동기 대비 6.2%가 증가해 앞으로 취업이민 신청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출처: 뉴욕 중앙일보